New Macbook Pro 정품등록

2009년 10월 5일 월요일

신형 맥북프로 13"인치 제품을 구입해서 업그레이드까지 시켜놓고 잠시 정품등록은 보류하고 있었습니다.
정말 제가 적응을 잘 할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머리속을 휘집어대고 있었기 때문에 몹시 망설였었습니다.
여차하면 그냥 팔아버릴 요양으로...

그러다 추석연휴기간 동안 잠시 만져보고, 모르는 부분은 검색해서 배워봤는데...
결론은 써볼만 하다는 거였습니다.

제 주용도는 어디까지나 IBM계열의 컴퓨터입니다.
워드 작업에 Active X로 도배를 한 정부단체 운영체제나 각종 단체들...
엑셀로 자료 수집 및 보고서 작성이 주류를 이루기 때문이죠.

맥은 어디까지나 제 취미생활로 다룰 운영체제였기 입니다.
고민을 많이 하고 내린 결정이니 잘 쓰면 되겠지...라는 생각을 하며 제 스스로 위안을 삼고 있지만,
평생 익숙하게 사용하던 윈도우를 버리고 OS X(스노우레어퍼드-10.6버전으로 구입)로 넘어가는게 쉽지만은 않네요.

윈도우에서 눈감고도 바꾸던 바탕화면을
맥에선 이리저리 검색해보고서야 바꿀수 있게 되었습니다.

윈도우에선 숨쉬는것만큼 쉬운 압축풀기도 맥환경에선 아직 풀줄 모릅니다.
압축프로그램이 어떤게 있다는것만 알고 있지, 아직 설치도 못해봤습니다. 

이런 생소함은 참 오랫만인것 같습니다.
컴퓨터 처음 접했을때 뭘 어째해야 될지 몰라 멍하니 모니터만 바라보던 그때 심정이랄까..
하나하나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는건 거짓말이구요
당황스럽다는 표현이 더 맞을겁니다.

주위에선 컴퓨터 수리나 각종 오류에 대한 문의는 저에게 하는데
거의 막힘없이 해결해주곤 합니다.....하지만, 맥에선 완전 초짜 그 상태입니다.
새로 구입한 맥북프로를 마주하고서도 얼마정도면 이 녀석에서 빨리 익숙해질까...라는 생각만 할뿐
쉽사리 부팅을 하지 않게 되네요.
그저 만만한 윈도우가 깔린 노트북을 부팅해서 이리저리 만지작 거리기만 할 뿐이고.
그래도 빨리 적응하고자 정품등록을 해버렸습니다.
윈도우용으로 쓰던 노트북을 빨리 처분해야, 좀더 빨리 이 녀석에게 익숙해지겠죠?
한달만 고생하면 되려나...
아이팟터치 정식등록도 함께.
그런데 이미 제가 정식등록해 놨더군요.
기억이 없는데....-.-;;;;

어떻게 보며 아이팟터치 때문에 맥제품에 관심을 가지다가 결국 맥북프로까지 구입하게 된건데
언제 등록한건지 기억도 없네요.
오늘은 가서 iPhoto란 프로그램을 가지고 놀아봐야겠네요.

맥에선 윈도우처럼 한폴더안에 있는 이미지를 한꺼번에 볼수있는 방법은 뭔지 모르겠군요.
한 폴더 안에 있는 이미지를 클릭해서 보게되면 한장씩 보여줄뿐이고, 다음이미지 보기는 안되네요.
분명히 방법이 있을텐데....
이런 사소한것까지 막히니 슬슬 끓어오릅니다...ㅡ.ㅡ;

by 에스키모 | 2009/10/05 17:51 | Mac Life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doubleso.egloos.com/tb/244186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cheb at 2009/10/07 09:40
여러 장 이미지를 보실 때 폴더 옵션에서 보는 방식을 커버플로우로 바꾸시면 편리해요. 마우스 스크롤만으로 휘리릭 넘겨 볼 수가 있어서...
아니면 사과키(command)+A 하셔서 이미지 미리보기를 실행하시면 말씀하신 다음 이미지 보기가 가능합니다.

저도 13인치 맥북프로 구입 예정인데 부럽습니다~ 금방 적응되실 거에요. 즐거운 맥 생활 하세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